micheum.co.kr

Qna 블로그 뉴스 브리핑
    [뉴스의 맥] 일자리안정자금, 졸속 입안에 따른 예고된 부진
  • 산재보험은 업종, 사업장마다 다르지만 평균 1.8%다. 근로자 1인당 월 190만원을 주는 사업주는 20만원가량 사회보험료를 내야 한다. 근로자도 산재보험료를 제외한 고용보험, 국민연금, 건강보험 부담이 16만원가량...
  • 경남도내 어선 ‘안전조업’ 뱃길 연다
  • 어업인 재해공제보험은 산재보험 수준으로 보장 수준을 향상시킬 계획이다. 현재 자부담은 26%고, 74%는 국비·지방비로 지원하고 있다. 이종훈 기자 ⓒ경남신문.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  • “고용형태 등 사회적 신분도 차별금지 필요”
  • 이와 함께 “실업급여, 산재보험 같은 노동 관련 사회보장권도 노동기본권에 포함시켜야 온전하게 노동권이 보장될 수 있다”고 강조했다. 토론에 나선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연구교수는 발제에서 제시된...
  • 무사고 농가 재해보험료 할인…가축보험은 지진 특약 신설
  • 이 밖에 농업인안전재해보험의 보험료를 지난해 대비 10% 인하하는 한편 산재보험 수준으로 보장이 강화된 신규상품을 개발·보급하겠다고 농식품부는 밝혔다. [연합뉴스 자료사진] shine@yna.co.kr ▶기사제보 및 문의...
  • 소상공인 46%가 "일자리 안정 자금 신청할 생각 없다"
  • 현재 안정 자금을 받으려면 근로자들을 고용보험에 가입시켜야 하는데 이럴 경우 직원 채용 사실이 정부 데이터에 등록돼 국민연금·건강보험·산재보험에 대한 부담도 져야 한다. 20대 아르바이트생이나 40대 주부와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