|2333|2 무청시래기 여기서 알려드릴께요.
Qna
    [건강] 무는 인삼 부럽지 않은 보약제
  • 무청시래기는 말리는 과정에서 영양 성분이 풍부해지는 식이섬유다. 노폐물을 배출하며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다. 흔히 당근이라고 부르는 홍당무는 음식의 부재료나 샐러드, 주스로 만들어 섭취한다. 비타민A가...
  • [스토리와 영양]정월대보름 음식은 우리네 대표적 '슬로푸드'
  • 무청시래기는 찬물에 소주를 한 숟가락 넣고 푹 삶은 뒤 이틀 정도 그 물에 그대로 담가놓는다. 톡특한 냄새가 나는 말린 취나물은 쌀뜨물에 삶아 묵은 냄새를 없앤다. 고구마줄기는 삶은 물에 2~3일 푹 담가둔다....
  • 달성 특산물 '대니골 청정 무시래기' 본격 건조
  • 달성 특산물 '대니골 청정 무시래기' 본격 건조 대구 달성군 구지면 오설리의 오산농원 영농조합법인 건조덕장에서 주민들이 손질한 무청 시래기를 들어 보이고 있다. (사진제공=달성군청) (아시아뉴스통신=윤석원 기자)...
  • [지나 박 셰프의 伊 음식에 빠지다] 겨울 별미로 올리브유에 무청 볶아서 파스...
  • 무청 시래기볶음. ◆이탈리아에서 만난 시래기 전통시장은 물론 동네의 크고 작은 마트에서도 무청을 쉽게 볼 수 있다. 이 나라에선 무청을 어떻게 먹나 싶어 채소 가게 주인 아주머니께 여쭤보았다. 잘 말려서 두고 먹으면...
  • '고향의 맛' 무청 말리기
  • 28일 경남 함양군 서상면 조산마을 조봉선(55)씨 부부가 겨울철 별미인 시래기를 덕장에서 손질하고 있다.   [경남 함양군 제공=연합뉴스]
블로그
    대니골 무시래기 맛나겠죠
  • 곽정섭 오산농원 영농조합법인 대표는 "서리를 맞기 전에 수확한 무청으로 시래기를 만들면 질겨서 식감이 떨어지므로 서리가 몇 번 내린 후 수확해 부드러운 맛을 낼 수 있어 도시소비자들이 많이 찾고 있다"고 말했다....
  • 가평 희복마을 공동일터 '벌말 시래기' 판매 개시
  • 이 시래기는 마을에서 직접 정성껏 키운 무청을 그늘에서 말려 녹색의 색감이 그대로 남아 있으며, 약간 촉촉이 마른상태라 부서짐 없이 부드러운 촉감을 느낄 수 있다. 여기에 구수한 맛까지 더해져 그야말로...
  • 여행중에는 건강식이 좋아요…부산 해운대 한식 맛집 탐방
  • 모두 자연식 3찬(가지고추, 감태, 미니당근) 공통메뉴와 메인, 계절찌개, 생선구이, 무청시래기밥, 디저트로 구성되며, 모두 질 좋은 국내산 식재료를 사용해 건강식이다. 음식을 먹은 뒤에는 속이 편안해지고 건강해진다는...
  • 삼성역 맛집 '토종시골집', 깡장현미보리밥과 들깨무청 시래기국 제공
  • 삼성역 맛집 '토종시골집'의 관계자는 "도심 속에서는 맛보기 어려운 현미보리밥과 강된장, 들깨무청시래기국 등의 건강 음식을 정성껏 제공하고 있는 만큼, 건강한 먹거리를 선호하는 고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"고...
  • 균형 잡힌 식단, 건강한 겨울나기
  • 시래기 시래기는 겨울철에 부족해지기 쉬운 비타민과 무기질을 보충해주는 훌륭한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. 특히 무청을 말리는 과정에서 비타민 D의 함유량이 한층 더 높아지기 때문에 칼슘이 풍부한 재료와 함께...
뉴스 브리핑
    토종 '게걸무'의 금의환향
  • "게걸무는 버릴 게 하나도 없어요, 무청은 일반 무보다 부드러워서 말렸다가 무청김치나 시래기로 활용하죠." 그중에서도 요즘 히트상품은 게걸무씨기름이다. 취재하는 동안에도 자채방아마을로 게걸무씨기름에 대해...
  • [주간한국] [이야기가 있는 맛집(264)] ‘남북면옥’권수일ㆍ한채숙 부부
  • 양구 시내에 소재. 백담갓시래기국밥(인제) 갓시래기 국밥이 시그너처 메뉴다. 강원도 갓을 늦가을부터 말려 시래기로 만든다. 갓 시래기에 무청 혹은 배추 시래기 등을 더해서 국을 끓인다.
  • 청정지역서 키운 건강한 맛, 간편하게 즐긴다
  • ‘양구DMZ펀치볼시래기만두’는 펀치볼 지역 산나물 중에서도 가장 식감이 부드럽고, 영양성분 및 미네랄이 풍부하기로 유명한 시래기가 만두 소로 사용돼 구수한 향과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. 무청에 함유된...
  • 겨울 별미 ‘무청’ 말리기
  • 28일 함양군 서상면 조산마을 조봉선(55)씨 부부가 겨울철 별미인 시래기를 덕장에서 손질하고 있다. /함양군/ ;
  • '무청 말리기'
  • 28일 경남 함양군 서상면 조산마을 조봉선(55)씨 부부가 겨울철 별미인 시래기를 덕장에서 손질하고 있다. (함양군 제공) 2016.11.28/뉴스1 y2onhwa@news1.kr [ⓒ 뉴스1코리아(news1.kr)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]